이상순, 세월호 4주기 ‘MBC 스페셜’ 내레이션 맡아

(사진=MBC)

가수 이상순이 ‘MBC스페셜’의 내레이션을 맡는다.

16일 MBC에 따르면 이상순은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참사 그 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2부작 ‘너를 보내고…-416 합창단의 노래’ 편 내레이션을 맡는다.

생애 첫 내레이션인 이상순은 “당시에 뭔가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게 없었는데,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이렇게라도 참여할 수 있는 일이 생겼다는 생각에 오게 됐다”며 프로그램의 취지에 공감해 참여했다고 밝혔다.


‘너를 보내고…-416 합창단의 노래’는 유가족들과 시민들로 이루어진 ‘416 합창단’의 노래와 일상을 담는다. 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유가족들과 또 함께 뜻을 하는 일반 단원들이 모여 만들어진 ‘416 합창단’은 세월호의 아픔과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알리는 동시에 노래를 통한 희망이 필요한 곳을 찾고 있다.

‘MBC스페셜-너를 보내고…416 합창단의 노래’ 편은 4월 16일(월)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