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서어리 기자에 이어 민국파까지 가세… 성추행 진실 공방

(사진=연합뉴스)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정봉주 전 의원의 팬클럽 ‘정봉주와 미래권력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 씨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정 전 의원은 12일 기자회견에서 “저는 2011년 12월 23일(금요일)이건, 2011년 12월 24일(토요일)이건 간에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A 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A 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후 프레시안은 ‘민국파’ 씨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정 전 의원의 주장을 반박했다.

민국파 씨는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같이 있었다.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정 전 의원을)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 도착한 시간은 오후 1~2시 경”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 전 의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서울시장 선거캠프 준비 와중 자필 반성문을 제출하며 용서를 빌던 분이 또 예전 버릇을 못 버린 듯 하다”며 그의 주장을 일축했다.

정 전 의원은 “민국파라는 사람은 마치 2011년 12월 23일 저와 계속 같이 있었던 것처럼 말했다고 했지만 이것도 거짓말”이라며 “프레시안은 더 이상 허위보도를 하지 말고 사과를 하거나 진실이라고 믿고 있다면 가지고 있는 자료를 모두 공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국파 씨는 13일 오전 프레시안과의 인터뷰를 통해 정 전 의원의 주장을 다시 반박했다.

우선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전날 낸 기자회견문에서 수감 된 이후의 대책을 논의한 인사들 중 한 명으로 ‘민국파’ 씨를 명시해놨다며, 정 전 의원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자신의 주장을 뒤집은 셈이라고 주장했다.

민국파 씨는 “정 전 의원 스스로 이런 기자회견문을 냈으면서 24일에는 등장하는 사람이 23일에는 없었다고 부인하는 것이 오히려 황당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 전 의원의 당시 일정을 언급하며 “22일 대법원, 24일 마석 모란공원, 25일 공릉교회, 26일 서울지검 환송식까지 내가 함께한 것은 너무나 잘 알려진 건데, 내가 유독 23일만 없었다는 주장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당시 상황이 매우 급박해서 운전하는 사람이 시간을 최대한 줄여가며 이동했다”면서 “정 전 의원이 궁색해지니 이제 10분, 20분짜리 진실 게임을 하고 있다. 내가 이렇게 얘기하면 (정 전 의원 측이) 또 뭐라고 말꼬리를 잡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레시안 측은 정 전 의원이 이 같은 증언에도 사실 관계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추가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비주얼다이브 정치부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