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말릭, 성추행 인정→부인 “합의한 관계”… 메시지도 공개 [전문]

0000284454_001_20180313140009883

 

래퍼 던말릭이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억울함을 호소했다.


던말릭은 1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먼저 그는 “최근 여성 두 분이 트위터에 폭로한 글에 대해 진실을 말씀드리고자 한다”라며 “먼저 한 여성분은 트위터에 저와의 있었던 성관계를 적시하며 마치 제가 강제로 성관계를 요청했고, 이 때문에 관계 후에도 기분이 우울했다는 등의 부정적인 표현을 쓰며 저를 성범죄자인 것처럼 폭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위 여성분은 저와 동갑내기로서 서로 합의에 의해 정상적인 성관계를 가졌을 뿐”이라면서 “여성분은 ‘우울했다’가 아니라 관계가 ‘좋았다’고 말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던말릭은 두 번째 여성과의 관계에도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던말릭은 “위 여성분은 스스로 2박 3일간 저희 집에 머무르며 저와 서로 정상적인 의사에 기해 스킨십을 하였을 뿐이다. 여성분은 집에 돌아가는 당일 저와 문자를 주고받으면서도 보고 싶다, 기분이 좋다, 오빠는 따뜻했다, 꿈만 같다라는 표현을 쓰며 2박 3일간의 시간이 좋았다고 했다”라며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미투 폭로 논란에 휩싸였을 때 사과한 것에 대해서는 “소속레이블의 요청에 따라 부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죄의 글을 올린적은 있으나, 당시 너무도 갑작스럽게 발생한 일이라 일단 겁이 많이 났고, 어린 나이에 처음으로 겪는 비난적인 여론에 정신적으로 크게 위축되어 사실과 다르게 성추행을 했다고 마지못해 인정하였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두 여성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정보통신망법위반)으로 고소했다고 전했다.

한편, 던말릭의 전 소속 레이블 데이즈얼라이브는 “고발 내용을 던말릭이 모두 인정하며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는 말과 함께 퇴출에 동의했다. 이는 모두 기록으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이어 “‘동갑내기’인 피해 당사자의 합의 의사는 정상적이었다 단정하면서 본인은 어린 나이에 겪는 일이라 마지못해 인정했다 말하는 모순에 깊은 분노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데이즈얼라이브는 “관련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앞으로도 단호히 대처해나갈 것임을 밝혀둔다”고 밝혔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