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잡] 넘어지고도 1등 한 여자 쇼트트랙, 기적이 아닌 이유

1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slide15

 

 

2018 평창올림픽 대회 첫날이었던 10일, 놀라운 광경이 세계인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심석희, 최민정, 김예진, 이유빈으로 구성된 여자 쇼트트랙 한국 팀이 3000m 계주 준결승에서 넘어졌음에도 끝까지 따라붙어 1위를 차지한 것.

그러나, 이는 기적이 아닌 철저한 준비와 팀워크의 결실이었다.

기적이 필요 없었던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의 이야기를 카드뉴스로 소개한다.

2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3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4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5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6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7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8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9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10여자 쇼트트랙 선수들에게 기적이 필요 없는 이유

기획 : 이다솜 기자 l 디자인 : 최은지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