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흑인 아동 옷에 “끝내주는 원숭이” 문구 인종차별 논란

tn4
(사진=H&M 홈페이지)

패스트패션 브랜드 H&M이 인종차별 문구를 담은 옷을 흑인 아동에게 착용하게 한 후 촬영 사진을 공개해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H&M은 흑인 아동 모델에게 ‘정글 속에서 가장 멋진 원숭이'(Coolest monkey in the jungle)라는 글자가 새겨진 스웨터를 입혀 사진을 찍은 뒤, 이를 영국 온라인 상점의 판매용 사진으로 공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인종차별이라는 지적이 이어졌으며 한 디자이너는 “그 어떤 브랜드나 아트 디렉터도 인종차별에 대해 부주의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H&M 측은 “해당 사진은 H&M의 모든 채널에서 삭제됐다. 혹시 기분이 상했을지 모르는 모든 사람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