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직전, 한 아파트서 경비원 94명 전원 해고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며칠 앞두고 경비원 전원에게 해고를 통보해 논란이 되고 있다.

4일 압구정동 구현대아파트 경비원 A씨에 따르면, 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지난달 28일 경비원 94명 전원에게 ‘1월 31일부로 해고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해고 예고 통지서를 전달했다.


입주자대표회의 측은 ‘경영상 이유로 내린 결정’이라며, 앞으로 용역업체를 통해 경비원을 고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용역업체를 통해 해고된 경비원의 재고용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경비원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경비원 A씨는 “정말 해고되는 것인지 불안해하며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용역업체 선정 후 기존 경비원들의 재고용이 이뤄지더라도 94명 전원이 채용되지는 않을 거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이 아파트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줄이기 위해 경비원들의 휴게 시간을 늘리는 편법을 쓰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