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하룡이 개그계 떠나 연극계로 전향한 이유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임하룡이 개그계를 떠나 연극인으로 전향한 이유를 고백했다.

오늘(1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는 배우 임하룡이 출연해 개그맨에서 배우로 전향한 사연을 전했다.

그는 “‘개그콘서트-봉숭아학당’에서 선생님을 하고 있었는데 담당 PD에게 ‘젊은 사람들끼리 해보고 싶다’고 연락을 받았다”며 “할 수 없이 그만뒀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때는 코미디 프로그램이 3개 방송국 중에 딱 하나밖에 없었다”며 “근데 선배로서 후배들의 장을 만들어줘야 하니 선생 자리에서 하차했다”라고 설명했다.

임하룡은 이후 “방송이 없어서 연극 제작을 해보고 싶었는데 돈이 결부되니 힘들었다”라고 고백했다.

임하룡은 정상급 개그맨에서 내려와 배우로서 다시 시작해야 했다.

그는 “장진 감독하고 박광현 감독의 <웰컴 투 동막골>도 하게 됐다. 시작하게 자리를 마련해 준 두 감독한테 큰 감사함을 전한다”라고 전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