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배우 곽도원, “어릴 때 열병 앓고 한 쪽 청력 잃어”

(사진=tvN)

배우 곽도원이 어릴 때 생긴 청각장애를 밝혔다.

곽도원은 12일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이날 곽도원은 “어릴 때 열병을 앓고 한 쪽 청력을 잃었다. 학교에 들어가기 전까진 세상 사람들 모두가 한 쪽 귀로 듣는 줄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과거 시상식에서 이러한 사실을 밝혔던 곽도원은 “축하 무대에서 어린 장애인 친구들이 공연을 하는데 울컥했다. 계속 눈에 보이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곽도원은 축하 무대를 꾸민 이들에게 “대한민국에서 꿈꾸면 반드시 이뤄지니 포기하지 말라고, 나도 이렇게 생기고 몸도 이렇지만 영화배우를 하고 있다고. 꿈을 잃지 말고 열심히 하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로부터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박은혜는 곽도원에 대해 “좋다. 친구 같은 느낌이다. 재밌는 얘기를 해도 웃어주시고 고민을 얘기해도 그대로 들어준다”라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