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신생아 4명 사망 원인 “시트로박터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

(사진=연합뉴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의 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밝혀졌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잇달아 사망한 사고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이 신생아의 혈액에서 검출된 시트로박터 프룬디(Citrobacter freundii)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 사망원인이라는 부검 결과를 내놨다.

국과수는 감염경로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단, 신생아에게 지방산과 열량을 공급하기 위해 주사한 지질영양주사제 자체가 시트로박터균에 오염됐거나 취급 과정에서 오염됐을 수 있다는 게 국과수의 판단이다. 따라서 정확한 감염경로는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전망이다.


하지만 남아있는 경찰 수사결과를 떠나 사망원인이 병원 내 세균 감염으로 확인된 만큼 병원과 의료진이 책임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오명돈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시트로박터 프룬디는 물이나 흙 등 자연환경과 정상인의 위장에도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세균”이라며 “병원 내 자연환경에 존재하는 시트로박터 프룬디가 주사제 등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사고’로 들어갔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오 교수는 “수액의 오염 가능성을 확인하려면 병원에 공급된 수액을 어디서, 누가, 어떻게 용량을 나눴는지를 확인하고 냉장 상태로 제대로 보관했는지도 추가로 들여다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