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지원 미흡한 ‘아주대병원’…“이국종 후원금으로 적자 메워”

tn10
(사진=뉴시스)

아주대병원 적자의 원흉이라고 자신을 일컫던 이국종 교수가 개인 후원금으로 병원 재정 적자를 메꾸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경인일보에 따르면 아주대병원은 최근 병원이 외부로부터 기부금 차원으로 받던 발전 기금에 ‘이국종 교수·권역외상센터’ 분야를 추가로 개설했다.

병원은 지난해 11월 10일부터 별도의 계좌를 만들어 이 교수와 권역외상센터를 돕기 위한 기부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귀순병사의 수술 후 브리핑에서 이 교수가 권역외상센터와 관련한 어려움을 호소하며 당시 이 교수는 본인을 가리켜 ’10억원 적자의 원흉’이라고 말해 국민들의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실제 아주대 산학협력단에서 지난 2014년 발간한 ‘권역외상센터의 중증외상환자 수가 개선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권역외상센터는 중증외상환자 1명당 251만원의 적자를 보고 있었다.

이 교수가 과거 석해균 선장 치료로 유명세를 타면서 아주대병원에 중증외상환자가 몰려들자 병원의 적자는 오히려 늘어나게 됐다.

이에 이 교수는 여러 번 어려움을 호소했으나 정부의 권역외상센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 마련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결국 각종 시민 단체와 기업이 팔을 걷고 나서면서 병원은 적자를 후원금으로 메우고 있다.

현재까지 해당 계좌에는 총 500여 단체로부터 약 600건에 달하는 기부가 이어지고 있으며 모금 총액은 1억9000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5000원가량 익명의 소액 기부금부터 1000만원에 달하는 기업의 거액 기부금까지 모두 빠짐없이 권역외상센터 운영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