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한국측 위안부 새 방침, 절대 수용할 수 없다”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강경화 외교장관이 최근 한일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밝힌데 대해 수용할 수 없다고 강경 대응했다.

그는 이날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간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합의는 국가와 국가간 약속으로,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아베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측의 새 입장 발표 이후 자신의 견해를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성의를 갖고 한일합의를 이행해 왔다”며 “한국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주얼다이브 국제뉴스팀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