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희 “운동 중독? 보기 싫으면 보지 마” 악플러에 일침

(사진=김준희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준희가 악플러에게 일침을 날렸다.

김준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나에게 ‘운동 중독’을 의심해보라고 말한 분이 있다. 무슨 뜻으로 한 말인지는 모르겠지만 내 목표를 위해 부상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관리를 하는 거다. 사정은 뒤로한 채 그렇게 말하는 건 속상하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어, “응. 미안한데 보기 싫으면 안 보면 되고 이해가 안 가면 이해하지 마. 여긴 내 공간이구 싫으면 안 보면 되는 거 아니야? 굳이 여기까지 와서 나한테 글 남기는 시간에 자기발전에 힘써봐. 나도 맘에 안 들어서 차단할게 미안. 오지랖은 정중히 사양해”라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네티즌들은 “왜 SNS까지 찾아가서 악플을 다냐?”, “싫으면 안 보면 된다는 말은 맞는 말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