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근 목사, KBS 보궐이사로 추천…경영진 교체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가 KBS보궐이사에 김상근 목사를 추천했다.

방통위는 오늘(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KBS 제1차 전체회의에서 강규형 전 이사 해임 이후 공석이었던 자리에 김 목사를 추천했다.

김 목사는 1937년생으로 전북 출신이다. 한국신학대학교와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


1982년부터 90년까지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총무를 지냈으며, 1987년 KBS TV시청료거부기독교범국민운동본부 부위원장과 얼론바로세우기시청자연대회의 의장을 맡았다.

1998년 제2의건국범국민추진위원회 상임위원장과 1999년 대통령직속 방송개혁위원회 위원을, 2000년 한국디지털위성방송이사회 의장을 거쳐 2015년부터 현재까지 경기도교육연구원 이사장을 역임 중이다.

김 목사가 보궐이사로 임명되면 KBS 이사회는 여권 추천 6명, 야권 추천 5명으로 재편된다. KBS 경영진도 본격적으로 교체될 것으로 전망된다.

KBS 이사는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청와대가 방통위의 의견을 수용할 경우 김 목사는 오는 8월까지 전임자의 남은 임기를 채우게 된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