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스니커즈도 ‘대박’… 초도물량 5만 켤레 조기 매진

(사진=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평창 롱패딩’에 이어 ‘평창 스니커즈’를 내놓자 일주일 만에 초도 물량 5만 켤레가 매진됐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일부터 일주일 동안 ‘평창 스니커즈’의 사전 예약을 받은 결과, 7일 낮 12시에 예약 물량이 초도 생산 물량 5만 켤레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1인당 2켤레까지 구매할 수 있는 ‘평창 스니커즈’는 7일 자정까지 사전 예약을 받는다.

‘평창 스니커즈’는 천연 소가죽 소재로 제작되며 사이즈는 220mm부터 280mm까지 10mm 단위로 출시된다. 신발 뒤축에 평창 동계올림픽의 슬로건인 ‘Passion. Connected’가 새겨진다.

가격은 1켤레에 5만원으로, 소가죽 소재의 다른 스니커즈보다 50∼70%가량 저렴하다.

정동혁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라이프팀 |visualeditor@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