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호원, 탈퇴 후 첫 심경 고백

(사진=MBC)

그룹 인피니트에서 ‘호야’란 이름으로 활동했던 이호원이, 인피니트를 탈퇴 한 후 처음으로 출연한 예능에서 심경을 고백했다.

MBC 예능 ‘라디오스타’ 6일 방송은 ‘널 웃길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신성록-손동운-이호원-강홍석 등 뮤지컬 ‘모래시계’의 주연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룹 인피니트에서 ‘호야’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이호원은 탈퇴한 후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흥미를 모았다.


그는 “라디오스타에서 처음 인사드리는 것 같다. 예전 이름 호야는 어렸을 때부터 별명이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그는 “혼자 활동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제 방향과 회사가 방향이 달라서 결정을 내린 거다. 그때 마침 계약 기간이 끝이 나서 나오게 됐다”고 탈퇴 이유를 설명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