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 “2세, 우효광 ‘나쁜 손’ 화보 촬영 때 생겼다”

(사진=SBS ‘동상이몽2’ 화면)

 

최근 2세를 가진 추자현이 임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놔 화제가 됐다.

13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추자현은 “한 달 전 잡지 촬영하러 한국에 왔었잖냐. 그때 생겼다”라고 2세 임신 시기를 귀띔했다.


당시 추자현과 우효광은 첫 부부 화보 촬영에도 농도 짙은 스킨십을 선보였다. 촬영 감독은 우효광에게 “손이 상반신으로 너무 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추자현은 “근데 중요한 건 뭐냐면 가기 전날 술을 엄청 먹어서 우효광이 기억을 못 할 거다”라며, “나는 약간 가능성을 갸우뚱했는데 혹시 하고 한 거고, 우효광은 아예 머릿속에 기억이 없었던 상황이었다”라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