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 성심병원 재단 뒤늦게 사과… “사회적 물의 일으켜 송구”

(사진=연합뉴스)

 

체육대회 장기자랑에서 간호사들에게 노출이 심한 옷을 입히고, 선정적인 공연을 하도록 강요해 논란이 된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이 결국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성심병원을 운영하는 학교법인 일송학원(한림대재단)은 14일 윤대원 이사장 명의로 된 사과문을 통해 “논란이 된 모든 사안에 대해 더는 변명의 여지가 없음을 깊이 인식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윤 이사장은 “좋은 행사 계획에도 불구하고, 장기자랑에서 보여준 구성원(간호사 등)의 심한 노출이나 여러 모습이 선정적으로 비추어져 사회적인 지탄을 받게 됐다”며 “재단 책임자로서 부족함과 관리 감독의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국민 여러분과 관계기관 당국에 이런 사태로 인해 깊은 걱정을 끼쳐 드린 부분에 대해 깊은 사과와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한다”며 “넓은 아량으로 이해와 관용을 베풀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윤 이사장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다시는 이런 사회적 물의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 속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시 한 번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성심병원 관계자는 “장기자랑 프로그램에 직원들이 노출이 심한 옷을 입지 않도록 복장 규정을 만들 예정이고, 체육대회 폐지 여부까지도 검토 중”이라며 “임금체불 문제는 노동부와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최대한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