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킹 관객 머리채 잡은 임병두, 사과문에도 논란 확산 [동영상]

(사진=트위터 화면)

 

길거리 공연 중 여성 관객의 머리채를 잡고 관객의 호응을 유도해 논란이 된 임병두 씨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지만, 논란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현재 임 씨의 사과문은 삭제된 상태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임병두 씨가 지난 12일 오후 7시경 서울 홍대 길거리 공연 중 한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춤을 추는 영상이 올라왔다.


네티즌들의 비판이 쏟아지자 임 씨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좋지 않은 모습으로 이슈가 되었기에 마음이 무거워 깊이 생각하고 조심스럽게 글을 쓴다”라고 썼다.

이어, “이번 주 공연으로 인하여 당사자, 피해자 분들이 계셨기에 먼저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중략) 공연장에서 다같이 즐겼던 분위기로 착각해서 머리를 다치지 않게 집중해서 감싸 잡고 함께 춤춘다고 생각한 것이 당사자 분께 큰 불편함, 불쾌함 또는 폭력성으로 받아드려졌다면 정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또, “지나가는 시민을 억지로 갑자기 잡아다 머리를 잡고 폭력행사를 의도한 것이 아니라 재미있게 보고 있고 제 공연을 재미있게 호감적으로 보는 관객 중 맨 앞에서 가까이 박수치고 있던 분에게 다가가 큰 액션으로 좀 더 큰 즐거움을 함께 공유 하고자 했었다. 이 퍼포먼스는 정말 수백 번하며 많은 분들이 즐거워했었던 퍼포먼스였기 때문에 항상 해왔던 방식으로 했었다. 그러나 때론 변수가 있을 수 있고 분위기가 잘못 형성되거나 흥분하여 실수된 지나친 쇼맨쉽일 경우 어떤 관객에게는 충분히 불편한 마음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될 경우 현장에서 바로 해당되는 분께 사과를 꼭 한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진심으로 죄송하다. 좀 더 당사자분의 입장을 제대로 파악해서 불편한 점이 있으셨다면 분명히 현장에서 사과를 했어야 했는데 다시 한 번 늦게라도 죄송한 마음을 꼭 전달하고 싶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영상 속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13일 네이트판에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저지하지도 못했고, 빈혈이 심해서 어지러움을 견디지 못해 이리저리 끌려다니다가 결국 옆에 있던 스피커까지 쓰러뜨딘 상황”이었다며, “더이상의 피해자가 없도록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사람 머리채 잡고 흔드는 게 퍼포먼스냐”, “미친 거 아니냐”, “가해자가 필히 처벌받아야 한다” 등 비판적인 의견을 보이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