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유정 ‘문화재 훼손 논란’에 “반성하고 있다”

(사진=서유정 인스타그램)

 

배우 서유정이 해외여행 중 문화재에 올라타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비난을 받자 사과했다.

서유정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제가 SNS에 게재한 사진, 제가 많이 경솔하였습니다. 매사에 더욱 신중을 기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솔하게 행동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또,“제 잘못을 지적해 주신 모든 분들의 깊은 뜻 다시 한번 깊이 새기며, 추후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유정은 사자상에 올라탔다가 직원으로 보이는 여성에게 제지를 받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SNS에 올렸다. 즐거워하는 서유정의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행인들은 서유정을 곱지 않은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사진 속 장소는 이탈리아 베네치아 산마르코 대성당 근처로 알려졌다.

서유정은 현재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