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이 얼굴에 철심 박게 된 사연 [동영상]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이 행인에게 맞아 얼굴에 철심을 박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어제(12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방송인 이상민이 코골이를 고치기 위해 병원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상민은 의사에게 “숨 쉬는 코안이 불편하다”며 “몰랐는데 TV를 통해 보니까 코골이가 심각할 정도로 심하더라”라고 상태를 설명했다.


의사는 이상민에게 엑스레이 검사를 했고, 왼쪽 얼굴에 큰 수술을 한 사실을 발견했다.

이상민은 “뼈를 조각조각 붙였다”라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는 “예전에 컨츄리꼬꼬 뮤직비디오 회식 때 남희석이 뮤직비디오 카메오 출연을 했다. 그때 남희석이 길 가는 행인에게 폭행을 당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혼내주겠다고 나갔다가 전치 8주가 나왔다”라고 고백했다.

이상민은 “당시 고가의 시계를 차고 있었는데 시계가 떨어졌다. 엎드려서 시계를 주우려고 하면 밟혔다”라면서 “시계를 포기했으면 그렇게까진 안 다쳤을 텐데”라고 밝혔다.

이날 이상민의 어머니는 미처 몰랐던 자식의 사연에 가슴 아파했다.

그는 “병원에 가니까 얼굴이 엄청 부어 있더라”라면서 “나사를 저렇게 많이 박은 건 몰랐다”라고 전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