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유엔총회서 4분간 연설 “평창서 평화·인류애 나눌 것” [동영상]

(사진=유튜브)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피겨 여왕’ 김연아가 13일(현지시간) 유엔 무대에 특별 연사로 올라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연아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 ‘특별연사’로 연단에 올라, 평창올림픽의 성공개최를 위한 ‘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하는 자리에 연사로 나섰다.


통상 정부 대표 1인만 발언하는 게 관례지만, 우리 측 요청을 유엔총회가 수락함에 따라 김연아가 추가 발언을 했다.

김연아는 약 4분간 영어로 진행한 연설에서 2010 밴쿠버올림픽 피겨 금메달리스트로서 개인적 경험을 담아 ‘올림픽 정신’을 강조했다.

김연아는 “두 차례 올림픽 참가자, 유니세프 국제 친선대사로서 인종·지역·언어·종교의 벽을 뛰어넘는 스포츠의 힘을 체험했다”며 “(2000년 호주 시드니올림픽 때인) 10살 때 남북 선수단이 경기장에 동시 입장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처음으로 스포츠의 힘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평창올림픽 대표단은 남북한 사이의 얼어붙은 국경을 뛰어넘어 평화적 환경을 조성하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면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와 인류애라는 올림픽 정신을 전 세계인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희범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도 기조연설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한반도 평화를 강조했듯, 한국 정부는 안전하고 평화로운 올림픽을 보장한다”면서 “한국은 전 세계를 환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은 이날 평창동계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사실상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올림픽 개막 7일 전부터 패럴림픽 폐막 7일 후까지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미국,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157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다. 조직위원회 측은 “동계올림픽 기준으로는 역대 최다 규모”라고 설명했다.

비주얼다이브 국제뉴스팀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