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 북한군 5~6곳 총상… 이국종 교수 집도 “큰 고비 넘겨”

(사진=연합뉴스)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Joint Security Area)으로 귀순하다가 총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가 이국종 교수의 수술로 큰 고비를 넘겼다.

귀순 병사는 이날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어깨와 팔에 총상을 입었으며, 경기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으로 유엔군사령부에 의해 긴급 후송됐다.


귀순 병사의 수술을 마친 이국종 교수는 14일 오전 0시쯤 “몸 전체에서 최소 5~6발 이상의 총상이 발견됐고, 내장에서 발견된 관통상이 치명상으로 보인다”며 “오늘 수술은 모두 마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총상의 대부분은 관통상”이라며 “총알이 복부를 관통하면서 내장에서 발견된 총상만 7곳 이상으로 수술이 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귀순 병사는 현재 중환자실에 복부가 열린 상태로 회복 중이다. 귀순 병사는 회복하는 대로 2~3차례 더 수술을 받을 전망이다.

귀순 병사는 전날 오후 3시 31분쯤 군사분계선(MDL) 남측으로 50m 떨어진 지점에서 총격을 받고 쓰러져 있는 상태로 우리 군에 포착됐다.

한편,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외상전문의 이국종 교수는 2011년 우리 군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인질을 구출한 ‘아덴만의 여명’ 작전 당시 피랍됐던 석해균 선장의 치료를 맡았던 인물이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