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부인 사망‧남편 중태…원인은 ‘살인 진드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남양주에서 80대 노부부가 ‘살인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이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돼 보건당국이 정밀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부인은 숨지고 남편은 중태에 빠진 상황이다.

12일 남양주시 등에 따르면 별내면에 사는 남편 A씨(81)와 부인 B씨(84)는 지난 2일 몸이 가려우면서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증상을 겪었다. 마치 몸살감기 증상처럼 근육통과 발열을 앓은 부부는 병원에 입원했다.


B씨는 좀처럼 호전되지 않아 지난 8일 숨졌고, A씨는 위독한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다.

해당 병원은 “이들에게 벌레 물린 자국이 있고 혈소판 수치가 줄어드는 등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증세가 있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보건당국은 이들의 혈액을 채취해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는 2주 후에 나온다.

남양주보건소 관계자는 “이들 부부의 집 주변에 텃밭이 있어 일단 방역했다”며 “농약을 쓰는 텃밭 등에는 살인 진드기가 살 확률이 낮아 정밀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작은소피참진드기’를 통해 감염되는 질병으로 고열과 구토, 설사 등 감기와 비슷한 증세를 유발한다.

하지만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치사율이 30%대에 달한다. 이 때문에 작은소피참진드기는 살인 진드기로 불린다.

2013년 국내에서 처음 확인돼 17명이 사망했으며, 2014년에는 16명, 2015년에는 21명, 지난해 19명이 목숨을 잃었다.

최근에는 지난 8월 포천에 사는 70대 노인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으로 숨진 바 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