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다음 겨울?” 전국 아침 기온 최대 7도까지 하락…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늘(12일) 전국 아침 기온이 전날에 비해 최대 7도까지 떨어졌다. 이주 초만 해도 늦여름 날씨였는데, 갑작스레 기온이 하락하면서 체감 기온은 더 크게 하락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남 진도의 아침 최저기온은 10.9도로, 전날 17.6도보다 6.7도 떨어지며 가장 큰 격차를 보였다.


이밖에 △충북 제천 11.3도 △추풍령 11.5도 △대전 11.6도 △충남 금산 11.5도 △경북 상주 13.3도·안동 12.9도 △전북 장수 11.5도 △광주광역시 13.9도 등이다.

전국 주요 76개 관측 지점의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대체로 평년보다 높았지만, 전날에 비해 전부 하락했다.

특히 △경기 파주(8.3도)·동두천(8.9도) △인천 강화(9.4도) △강원 철원(8.4도)·대관령(7.9도)·태백(9.3도) 등에서는 아침 기온이 10도를 밑돌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달 8일 서울 낮 기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늦여름 날씨가 유지됐다‘면서 ’최근 중국 북부지방 대륙 고기압의 영향으로 찬바람이 유입돼 기온이 급격하게 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상청은 명일(13일) 평년 수준보다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단 13일까지는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주말까지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수 있겠다”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라이프팀 |visualeditor@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