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멤버들 홀린 한글의 매력 [동영상]

 

JTBC
(사진=네이버 TV캐스트 ‘비정상회담’ 화면)

‘비정상회담’ 멤버들이 한글에 대한 첫인상을 밝혀 눈길을 끈다.

어제(9일)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는 한글날 기념 특집으로 꾸려졌다. 멤버들은 한글에 대한 저마다의 첫인상을 전했다.


MC 성시경은 “우리가 다른 나라 글을 보고 느끼는 이미지가 있듯 한글을 어떤 느낌으로 볼까 궁금하다”라고 운을 뗐다.

알베르토는 “많은 서양인들이 똑같이 생각할 텐데 한글이 예뻐요”라고 말했다. 특히 동그라미 모양의 ‘ㅇ’이 예쁘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을 처음 방문했을 때 뜻도 모르지만 한글 모양이 예뻐서 간판을 촬영한 일화도 전했다.

마크 테토는 기숙사 생활에서의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기숙사 옆방에 살던 한국인이 방 앞에 걸린 화이트보드에 한글로 글을 남겼다고 전했다.

마크 테토는 동그라미 모양이 반복되는 글자에 반했다고 설명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적힌 글은 “오빠 안녕?”이었다.

멤버들이 좋아하는 한글과 문장을 듣는 시간도 마련됐다.

왕심린은 “도련님이라는 단어가 제일 좋다. 사극에서 도련님이라고 할 때면 맑은 남자 이미지가 떠오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크리스티안은 “‘두근두근’이 좋다. 발음도 귀엽다. 한국에는 보글보글, 바글바글, 찐득찐득, 말랑말랑 등 반복하는 말이 많다. 뜻을 알기도 어렵다. 처음에는 한국 사람들이 강조하려 하는 줄 알았는데, 표준어였다. 공식 단어인데 너무 귀엽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