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상위 0.1%의 연봉은 얼마일까?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상위 0.1% ‘초 고소득 근로소득자’의 소득이 중간 수준의 월급쟁이보다 30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근로소득 천 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상위 0.1%(1만 7000명)의 연평균 소득은 6억 5500만원이었다.


 

(사진=국세청)
(사진=국세청)

 

근로소득 천 분위는 근로소득자 1733만명의 소득을 1000개 집단으로 나눠 나타낸 분포다.

소득이 딱 중간인 50% 구간(중위소득)의 근로자들은 연간 2299만원을 벌었다. 상위 0.1%가 중위 소득자보다 28.5배 더 버는 셈이다.

상위 0.1% 봉급자의 총 근로소득은 11조 3539억원으로, 전체 근로소득자 총 급여(562조 5096억원)의 2%에 해당한다.

즉, 2만명이 채 되지 않는 상위 0.1%가 하위 83.1∼100%(294만 7000명)의 총 근로소득(11조 5713억원)만큼 벌어들인 셈이다.

상위 1%(17만3000명)의 연평균 소득은 1억4180만원으로 나타났고, 상위 10%(173만 3000명) 근로자의 경우 연간 7900만원을 벌었다.

상위 1%의 총 근로소득은 40조 7535억원으로 전체의 7.3%를 차지한다.

상위 10%의 근로소득을 모두 합치면 182조 2856억원이다. 전체 근로소득의 32.4%에 이른다.

연간 근로소득이 1억원 이상인 억대 연봉자는 지난해 58만 9000명이었다. 억대 연봉자는 근로소득 상위 3.4% 안에 들었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