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친 지갑 버리다 자기 지갑도 버린 세상 멍청한 절도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절도범이 훔친 지갑을 버리다가 자신의 지갑까지 함께 버리는 바람에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상습 절도 혐의로 김모씨(59)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김씨는 4월 24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부산 사하구와 중구 유흥가 일대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술에 취해 길에서 자는 사람들의 지갑과 휴대전화, 귀금속 등 금품 1061만원을 15차례에 걸쳐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김씨는 훔친 지갑 속 신용카드를 33회(305만원)에 걸쳐 무단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는 절도를 저지르다가 행인에게 적발돼 달아나면서 훔친 지갑을 버렸다. 그때 실수로 자신의 지갑까지 버리면서 경찰에 덜미를 잡힌 것.

경찰은 “현장에 떨어진 지갑 속 신분증 사진과 범행현장 폐쇄회로(CC)TV 속 용의자의 인상착의가 동일한 것을 확인하고 휴대전화 위치를 실시간으로 추적해 검거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올해 1월 교도소에서 출소한 뒤 성인오락실에 빠져 게임 비용을 마련하려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