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흉기로 찌르고 23층 아파트에서 뛰어내린 남편…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부부싸움 중 분노한 남편이 아내를 흉기로 찌르고, 아파트 베란다에서 뛰어내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8시 9분께 부산 수영구 망미동의 한 아파트 23층 자택 베란다에서 A씨(52)가 뛰어내려 현장에서 숨진 것을 아들 B씨(22)가 경찰에 신고했다.


남편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아내 C씨(45)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출혈이 심해 결국 사망했다.

경찰 조사결과, 남편 A씨는 아내의 외도문제로 부부싸움을 하다가 흉기로 아내의 목과 가슴 부위를 9차례 찌르고 베란다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아버지를 말리던 아들은 흉기에 손을 베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집 안에서 현장을 목격한 아들 B씨는 경찰에서 “말다툼을 말리던 중에 아버지가 어머니를 찌르고 베란다에서 뛰어내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족과 주변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