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운전 가르치다 호수에 빠져 숨진 부부

(사진=뉴질랜드 헤럴드 사이트 캡처)
(사진=뉴질랜드 헤럴드 사이트 캡처)

 

뉴질랜드에서 남편이 아내에게 자동차 운전을 가르쳐주다가 부부 모두 호수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질랜드 언론들은 피지 인도계인 앤빌 람(27)과 아내 쉬탈 람(31)이 12일 저녁 크라이스트처치 시내 웨스트레이크 리저브 공원에서 운전연습을 하다가 모두 호수에 빠져 숨졌다고 13일 보도했다.


사고는 이날 남편의 지도를 받으며 운전대를 잡은 부인 쉬탈이 액셀레이터를 잘못 밟으면서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인용된 목격자들 증언에 따르면 공원 주차장에 있던 자동차가 갑자기 언덕 밑으로 구르며 호수로 돌진했고, 이때 밖에 있던 앤빌이 자동차 속에 있던 쉬탈을 구하기 위해 호수에 뛰어들면서 두 사람 모두 물속에 가라앉았다.

호수는 수심이 꽤 깊어 사고 직후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밧줄을 가지고 물속에 뛰어들고, 경찰도 오리발과 고무 옷을 착용해 들어갔지만 바닥에 가라앉은 자동차에 접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13일 오전 웰링턴에 있는 경찰 전문 다이빙팀을 불러 두 사람의 시신을 찾아냈다. 경찰은 자동차가 가라앉은 곳이 수심 6m 정도 됐으나 시계가 매우 나빴다고 밝혔다.

피지 출신인 부부는 지난해 2월 결혼해 생후 5개월 된 딸을 두고 있었고, 아기는 현재 할머니가 돌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주얼다이브 국제뉴스팀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