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연수·정유석, 썸 타는 결정적 장면 [동영상]

 

(사진=SBS '불타는 청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이연수와 정유석이 밀당 대화로 핑크빛 기류를 주고받으며 커플 가능성을 열어뒀다.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보라카이로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대목은 이연수와 정유석의 대화 장면이었다.

정유석은 “주변에서 누나와 잘 어울린다고 말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연수 역시 “나도 잘해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화답하며 “그 말을 듣고 나니 한 번 생각해보게 됐다”고 얘기했다.

둘은 서로의 마음을 슬쩍 떠보면서 간질간질한 대화로 분위기를 밀고 당겼다.

정유석은 “러브는 어떻게 찾아올지 모른다”며 “(우리) 가능성 있을 것 같냐”고 묻고, 이연수는 “자꾸 보다 보면 정이 들 수 있을 것 같다. 사람 일은 모르는 거니까”라고 답하며 수줍게 웃었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김국진·강수지 커플에 이어 이연수·정유석이 ‘불타는 청춘’의 새 커플이 됐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