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1‘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slide15

 

 

지난 5일 김장겸 MBC 사장에 이어 김재철 전 MBC 사장이 재직 당시의 부당노동행위와 관련, 고용노동부 서울서부지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날 김 전 사장은 자신에게 씌워진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사장 재임 당시 있었던 부당해고와 전보 등에 대해 “회사 경영의 일환이었다. 일 안 하는 사람들을 해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김 전 사장 바로 곁에서 질문을 던진 이는 현직 MBC 기자였다. 여러 매체를 통해 공개된 영상을 보면 김 전 사장은 자신이 뽑은 이 MBC 기자를 기억하지 못했다.

게다가 MBC 기자가 총파업으로 고통 받는 기자들을 향한 한 마디를 부탁하자 “고통도 은총이라는 말이 있다”며 궤변을 늘어놨다.

공영방송의 근간을 흔든 지금의 MBC 사태에서 김재철 전 사장은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그가 저지른 잘못과 기행을 소개한다.

2‘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3‘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4‘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5‘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6‘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7‘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8‘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9‘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10‘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11‘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12‘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13‘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14‘반드시 기억해야 할’ 김재철 전 MBC 사장의 잘못

기획 및 디자인 : 김종길 기자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 story@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