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전 대통령 측 ‘탈당 권유’에 침묵 대응…그 속내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의 탈당 권유에 침묵으로 대응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13일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자진탈당 권유’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지금 단계에서 우리가 무슨 할 말이 있겠는가”라며 침묵으로 답변을 대신했다.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탈당 권유를 거부하는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관측했었지만, 박 전 대통령 측은 대응하지 않았다.

혁신위가 한국당에 ‘자진탈당 권유’를 권고했고, 홍준표 대표가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을 전후해 해당 사안에 대한 당의 입장을 최종 정리하기로 한 만큼 박 전 대통령 측은 좀 더 상황을 지켜보겠단 입장이다.

또한 현재 박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중이기 때문에 탈당 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것 자체가 재판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어 말을 더 아끼는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어떤 형태로든 정치적 현안에 입을 여는 순간 비판적 여론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박 전 대통령 1심 판결 이후 최고위와 윤리위 의결 절차 등을 거쳐 탈당을 최종 권고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은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고 계속해서 침묵을 지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 경우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을 제명하게 되고, 박 전 대통령은 자연 탈당된다.

비주얼다이브 정치부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