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구점 주인이 아동 학대 막은 사연

연합뉴스 문구점 주인
(사진=연합뉴스)

 

경기 고양의 한 문구점 주인이 엄마로부터 학대당한 5세 어린이를 숨겨줘 더 큰 피해를 막았다.

13일 경기 고양경찰서 등에 다르면 7월 23일 오후 5시께 다리에 피를 흘리고 있던 A군(5)이 고양시 덕양구 한 초등학교 앞 문구점에 급히 뛰어 들어왔다.


A군은 울면서 “숨겨주세요”라고 말했다. 무릎과 발 등에는 무언가에 긁힌 듯한 상처가 보였고 그 위로 피가 줄줄 흐르고 있었다.

문구점 주인 김재임씨는 A군을 진정시키며 상처를 응급 치료했다. ‘아동안전지킴이집’으로 지정된 해당 문구점에는 다행히 구급함이 비치돼 있었다.

A군은 “엄마에게 맞았다”고 울먹였고, 놀란 김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날 A군의 상처는 깨진 장독에 걸려 넘어지면서 생긴 것이었지만 실제로 이 가정에서는 아동 폭행이 벌어진 적이 있었다.

경찰은 A군의 어머니 B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또 A군이 싱글맘인 B씨와 떨어져 경기북부지역의 한 아동보호소에서 지낼 수 있도록 조치했다.

한편 경찰은 문구점 주인 김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