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월 34만 원 ‘열정페이’ 받던 목포 해양대생 사망

tn18
(사진=목포 해양대학교)

지난 7일 카타르 메사이드 항구에서 목포해양대 3학년 장 씨가 해외실습 중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월 34만 원을 받으며 열악한 여건 속에서 꿈을 키운 장 씨의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이 더해지고 있다.

유족은 숨진 아들의 사망 경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열정페이’ 논란까지 일고 있다.


11일 전남 목포해양대학교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0시40분쯤 카타르 메사이드 항구에 정박 중인 액체 화학제품 운반선 G호(1만9000t급)에서 목포해양대 3학년 장 씨와 미얀마 출신 선원 C 씨(45)가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했다.

G호 선장 및 선원에 따르면 발견했을 당시 “장 씨는 의식이 매우 약한 상태였고, C 씨는 의식이 없었다며 동료들로부터 심폐소생술을 받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고 말했다.

싱가포르에서 출항한 G호는 사고 당시 화물을 적재하기 위해 정박 중이었다. 선장은 두 사람의 사망 원인을 ‘열사병’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유족은 2명이 동시에 쓰러져 숨진 점, 장씨가 평소 건강했던 점 등에서 다른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선박 내에 유독물질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작업하다가 변을 당한 것 같다”는 말이 나왔지만 정확한 사실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

장 씨는 국내 모 선박ㆍ선원 관리 업체를 통해 지난달부터 6개월 일정으로 선박에 탑승해 있었다. 목포해양대에서만 이날 현재 약 290명의 학생들이 현장 실습 중이다.

하루 8시간동안 실습을 진행하지만, 장 씨에게 주어지는 정식 급여는 없었다. 말 그대로 ‘근로’가 아닌 ‘실습’이기 때문이라는 게 업체와 학교 측 설명이다.

장 씨는 다만 품위유지비로 매달 미화 300달러(약 34만원)만 고정적으로 받기로 돼 있었다. 장래 희망이 도선사인 장 씨는 이역만리 타국에서 이 금액에 작업량에 따라 나오는 소액의 수당을 받으며 꿈을 키워오던 중 변을 당했다.

장 씨는 삼수 끝에 어렵게 목포해양대에 진학했다. 넉넉하지 않은 가정 형편에 부모를 먼저 생각하는 효자였다고 한다. 장 씨는 실습을 떠나기 전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을 부모에게 드렸다고 한다.

실습 중에도 아버지에게 ”건강히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메시지를 했다. 수시로 자신의 위치를 알릴 정도로 살가웠다. 지난 5일 아버지와 나눈 마지막 메시지는 “더운데 몸 조심하세요”였다.

해양대 학생들의 열악한 실습 환경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계약서상 근무시간은 하루 8시간이지만 선박 상황에 따라 수시로 일을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고된 노동과 외로움에 시달리면서도 받는 돈은 한 달에 30만원 안팎이다. 현장 실습 후 취업 등 문제가 걸려 있어 문제 제기를 하기가 쉽지 않다는 게 학생들의 목소리다.

이번에 숨진 장 씨의 부모는 정확한 사고 경위를 직접 파악하기 위해 업체 관계자와 함께 12일 카타르로 떠날 예정이다.

목포해양대 관계자는 “여러 방법을 통해 장 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선박 내에 유독 물질이 없었기 때문에 (열사병을 제외한) 다른 원인은 생각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