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24시간 운영 방안 추진

tn11

서울 지하철 일부 노선에서 24시간 운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최근 24시간 연장 운행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번 용역을 통해 우선 심야 시간대 지하철 교통 수요가 실제 얼마나 있을지를 파악해 볼 예정이다. 또 시간대별 이용인원, 야간 유동인구 등을 고려해 어느 요일와 노선이 24시간 운행에 가장 적합한 지도 검토할 계획이다.

시는 지하철이 24시간 운행할 경우 상당한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우선 심야ㆍ새벽 시간대 출퇴근하는 환경미화원, 호텔종업원, 보안요원, 대리운전기사, 야간업소 종사자 등에게 값싸고 안전ㆍ편리한 교통수단을 제공할 수 있다.

이미 세계적인 도시로 꼽히는 영국 런던, 독일 베를린, 미국 뉴욕, 오스트리아 빈 등의 지하철은 이미 24시간 운행하고 있다. 24시간 운행을 통해 발생하는 야간경제 효과도 제법 크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서울교통공사는 연간 3000억원대의 적자를 기록하고 있어 재정 부담 및 안전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이영수 공공운수연구원 연구위원은 “시민 교통 편의 확보 측면에서는 바람직하고 세계적으로도 영국 등 도입 사례가 늘고 있다”면서도 “안전 점검의 질적 확보를 비롯해 야간 근로의 문제, 타 교통 수단의 반대 등 풀어야 할 어려운 과제가 많은 만큼 사회적 논의와 합의를 통해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