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우 아동 돕는다던 기부단체 128억 기부금 횡령

tn17
(사진=연합뉴스)

불우 아동을 돕는다며 128억 원의 기부금을 받은 기부단체 회장과 간부들이 자신들의 개인 용도로 사용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상습사기·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기부단체 회장 윤 모(54) 씨와 대표 김 모(37·여)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법인 관계자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 씨 등은 2014년부터 현재까지 기부단체 S 사단법인과 교육 콘텐츠 판매 S 업체를 함께 운영하며 4만9천여 명으로부터 기부금 128억 원을 모금해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서울, 인천 등 수도권에 21개 지점의 콜센터를 운영하며 4년 동안 128억 원의 기부금을 받았지만, 정작 전체 기부금의 1.7%에 불과한 2억 원가량만 실제로 기부했다.

윤 씨는 이렇게 챙긴 기부금으로 외제 차를 사거나 해외여행을 하는 등 호화생활을 하고, 직원들끼리 요트 파티까지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각 지점에서 주도적으로 기부금을 모금해 챙긴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추가 수사를 할 예정이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