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경찰’ 박서준…”스태프 이름 다 외우는 강하늘 대단해”

tn12
(사진=네이버영화)

배우 박서준이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작보고회에서 동료 배우 강하늘의 미담을 전해 팬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날 박서준은 “제가 하늘 씨한테 깜짝 놀란 게 촬영이 시작된 지 며칠 되지 않아 스태프 이름을 다 외우고 있더라. 대단하다 싶었다”고 칭찬했다.

이에 강하늘은 “‘여기요, 저기요’라고 부르는 게 미안해 스태프 이름을 외우기 시작했다”고 밝히며 쑥스러워했다.


이어 강하늘은 스태프 이름을 외우는 방법을 공개했다.

강하늘은 “현장에서 막내의 느낌은 딱 보면 알 수 있다. 리스트를 보면서 ‘저 친구가 그러면 이 친구구나’ 한다. 그 막내가 조금 존칭을 애매하게 쓴다. 그러면 한 단계 위다. 가장 고참은 현장에 많이 안 보인다. 모니터 옆에 계시거나 그늘진 곳에 계신다. 모니터 앞에 의자 펴고 있으면 최고참이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는 8월 9일 개봉하는 영화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물이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