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전 민정수석…”청와대 캐비닛 문건 모른다”

tn7
(사진=뉴시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청와대 캐비닛에서 발견된 문건에 관해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은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며 기자들에게 이같이 발언했다.

이어 우 전 수석은 “청와대는 캐비닛 문건이 우 전 수석 재임 중 생산됐다고 하는데 보거나 아는 것 없는가”라는 기자의 말에 “답변 드렸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우 전 수석은 “삼성 합병 건에 대해서도 모르는가”라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앞서 청와대는 이달 초 민정비서관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중 박근혜 정부 당시 작성된 문건들을 발견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여기에는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가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지원 방안을 검토한 내용을 포함해 국민연금 의결권 관련 사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과 메모도 포함돼 있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삼성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전 정부 청와대가 생산한 메모가 2014년 8월로 추정되는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이 시기는 우 전 수석이 민정비서관으로 재임하던 시기와 일치한다.

한편, 우 전 수석은 2014년 5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민정비서관을 하다 작년 10월 민정수석으로 활동했다.

비주얼다이브 정치부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