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진 측 “‘남남북녀’ 임지현 재입북 깜짝 놀랍고 안타까워”

tn15
(사진=TV조선 ‘남남북녀’)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남남북녀’에 출연했던 탈북녀 임지현이 지난 16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기구 ‘우리 민족끼리’에 전혜성이라는 이름으로 출연해 논란이 됐다.

임 씨는 ‘반공화국 모략 선젠이 이용되었던 진실’이란 제목의 영상에서 “남한에서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출연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임 씨가 어떤 형태로 다시 재입북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김진 측 관계자는 “깜짝 놀랐다”고 말하며 “프로그램 때문에 만났고, 가상 신혼 집이 있는 양평과 스케이트 데이트를 즐겼던 잠실, 강화 등을 오가며 촬영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관계자는 “사적으로 식사 조차 한 사이가 아니라, 어떤 상황인지는 잘 알지 못한다”며 “이번 뉴스에 안타까운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임 씨의 재입북 소식에 누리꾼들은 “탈북도 쉽고 입북도 쉽구나”, “탈북자들 방송에서 보는 것 거북스럽다”, “김진은 무슨 잘못이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