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복당 장제원 의원 ‘실패한 100일에 대한 반성문’

(사진=장제원 페이스북·연합뉴스)
(사진=장제원 페이스북·연합뉴스)

 

대선 직전 바른정당을 탈당,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장제원 의원이 SNS에 심경 글을 올렸다.

19일 장제원 의원은 전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실패한 100일에 대한 반성문’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장 의원은 “시간을 더 지체하면 국민께 반성문을 올릴 기회마저 잃어버릴 것 같아 면목 없지만 용기를 내어 반성문을 쓴다”고 말문을 열었다.

대선 이후 자유한국당으로 복당된 그는 “오히려 복당이 불허돼 완전히 버려졌으면 좋겠다는 자학도 했다”며 “보수의 괴멸적·파멸적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단 자책감으로 죄인의 심정으로 자숙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바른정당 탈당한 뒤 돌아온 것은 엄청난 고통과 비판, 조롱뿐이었다”며 “(국민의) 기대와 사랑을 저버린 데 대한 깊은 반성과 감사의 눈물을 흘렸다”고 적었다.

장 의원은 이날 심경 글을 통해 자신이 100일간 정치모험에서 완벽하게 실패했다고 털어놨다.

장 의원은 또 “‘정치는 현실이다’라고 아무리 되뇌고 최면을 걸어도 지금 스스로 주고 있는 정신적 형벌은 세상의 그 어떤 비판보다 한층 더 가혹한 고통으로 다가오고 있다”면서 “조금이라도 국민의 상처를 치유하는 길은 솔직한 고백과 용서를 비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용서를 구한다고 전했다.

그는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장 의원은 “지역구 의원으로서 성실하게 부지런히 구민께 다가가 소통하며 대화하고 억울한 곳, 힘든 곳에 함께 하겠다”면서 “좋은 법안 많이 만들어서 조금이라도 국민의 불편을 덜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지금 망가질 대로 망가졌지만, 정치를 시작했던 자유한국당에서 작은 힘이라도 보태는 것이 현재 주어진 책무”라며 “죽을힘을 다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충성스럽게 일하고 쇄신하고 또 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비주얼다이브 정치부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