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법무부 검찰국장 박균택 임명

(사진=윤석열 신임 서울지검장/연합뉴스)
(사진=윤석열 신임 서울지검장/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사의를 표명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후임으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임명했다.

19일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법무부 검찰국장 자리에는 박균택 대검찰청 형사부장이 임명됐다.

이와 함께 ‘돈 봉투 만찬’으로 감찰을 받는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은 각 부산고검·대구고검 차장검사로 전보 발령했다.

한편 윤 수석은 이날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과 관련 “현재 서울중앙지검의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와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 인사했다”고 밝혔다.

윤 지검장은 지난 18대 대선 때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가 정권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으로 좌천, 이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으로 참여한 바 있다.

또 박균택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을 임명한 데 대해선 “9년만의 호남 출신 인사”라고 알렸다.

박균택 신임 국장은 광주 출신이다. 이날 청와대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간 법무부 검찰국장에 호남 출신이 임명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정치부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