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발정제 논란’ 홍준표 “재미있게 엮으려고 한 것인데”

(사진=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돼지 발정제’ 논란에 대해 “내가 관여한 것이 아니다. 이야기를 재미있게 엮으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날 서울 강남 코엑스 인터콘티넨털에서 열린 ‘대선후보와 무역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이어 “사건 관련자의 실명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그 S대 상대생이 현재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며 “자기들(S대 사람들)끼리 그런 이야기를 하기에 그 이야기를 재밌게 엮으려고 그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책에서 기술하려다 보니까 간접적으로 관련된 것처럼 쓰고 마지막에 후회하는 장면을 넣어놨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기자들에게 10년 전에 다 해명했다. 끝난 사건을 또다시 들춘 것”이라며 “요즘 문제 삼는 것을 보니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 후보가 2005년 발간한 ‘나 돌아가고 싶다’ 자서전에는 “대학 1학년 당시 하숙집 친구의 부탁으로 돼지 흥분제를 구해줬다. 이후 그 친구는 야유회에 가서 여학생에게 이를 먹이고 일을 벌이려 했으나 다행히 여학생이 일어나면서 이는 미수에 그쳤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그는 글 끝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적었다.

비주얼다이브 정치부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