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여성 시신 담긴 여행용 가방 발견…얼굴에 검은 비닐봉지

(사진=연합뉴스)

대전의 한 공터에서 여성 시신이 담겨 있는 여행용 가방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21일 오후 1시쯤 중구 사정동 한 공터에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여행용 가방 안에 있는 여성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 얼굴은 비닐봉지로 덮여있었다.


시신은 부패가 심한 상태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2시쯤 “모자를 쓴 남자가 텃밭에 가방을 놓고 가는 것을 봤다”는 인근 빌라 주민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