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알파고 너무 강해졌다…인간이 이길수 없을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바둑 인공지능 알파고가 작년 12월 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인터넷바둑사이트 2곳에서 세계 최고수들과 총 60판의 바둑을 둬서 전승을 거뒀다.

여기에는 한국랭킹 1위 박정환 9단, 중국랭킹 1위 커제 9단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세돌 9단도 알파고의 비공개 인터넷 대국에 참여해보라는 제안을 받았으나, 그는 ‘그런 형식은 싫다’며 거절했다.


만약 알파고가 다시 정식 대결을 요청한다면 수락하겠느냐는 질문에 이세돌 9단은 “지금 제가 또 하긴 좀 그렇지 않은가”라며 “구글 측이 그렇게 할 리도 없다. 아마도 다시 대국하기는 힘들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그러나 “(알파고가) 궁금하기는 하다”며 호기심을 나타냈다.

이세돌 9단은 작년 3월 딥마인드의 최신 인공지능 발표회와 같았던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에서 알파고에 맞선 ‘인간 대표‘였다.

그는 생각보다 강했던 알파고의 일격 속에 상대의 약점을 잡아내며 1승(4패)을 거두었다.

이세돌 9단은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때(작년 3월)는 해볼 만한 게 아니었을까”라고 회자했다.

더불어 “작년과 똑같은 조건으로 지금의 알파고와 붙는다면 한 판도 못 이길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세돌 9단은 최근 알파고의 인터넷 대국 기보를 살펴보며 “알파고가 너무 많이 세졌다”고 놀라워했다.

인터넷 바둑은 제한시간 각자 10분에 20초 초읽기 3회의 조건이었다. 일부 고수들은 제한시간 없이 20초 초읽기 3회로만 대국에 나섰다.

이세돌 9단은 “초읽기로만 같이 두면 60대 0이 아니라 600대 0도 가능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초읽기에 몰리는 상황에서 인간은 흔들릴 수 있지만, 알파고는 실수가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세돌 9단은 “인간이 실수해서 쉽게 밀리는 경향이 있더라”며 인간 60연패의 원인을 ‘실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알파고에게는 초읽기 30초만 주고 인간에게는 2시간을 제공한 상태로 대국한다면 인간이 5판 중 1~2판은 이기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그는 “지금의 알파고가 2시간을 쓰면 얼마나 세질 지 궁금하다. 해봐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돌 9단은 “핸디캡이 없는 상황에서 알파고를 이긴 사람은 제가 마지막일 수도 있다”며 급속으로 진화하는 알파고의 능력을 높게 샀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