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눈물의 고별연설…“여러분의 능력을 믿어라”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0일(현지시간) 퇴임을 꼭 열흘 앞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시카고의 대형 컨벤션센터 매코믹 플레이스에서 고별연설을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고별연설을 통해 “우리는 우리의 시간에, 우리의 손으로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믿음을 재확인했다”며 희망의 메시지를 띄웠다.

이어 “우리는 여러 세대에 걸쳐 미국을 더 나은 나라, 더 강한 나라로 만들었고, 진보를 향한 기나긴 계주를 뒷면서 우리의 일이 항상 끝나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열심히 일하고, 이웃에 관대한 마음을 갖고, 조국을 사랑하는 시민이 우리의 조국을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을 하는 것 그것이 시민의 의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정치제도는 함께 더 나은 나라를 만들려는 평범한 사람들에게 답할 것”이라며 “2009년 우리는 직면한 도전을 더 강하게 헤쳐 나갔다. 이는 우리가 이 나라를 더 나아지게 할 수 있다는 신념과 믿음을 버리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국민들에 고마움을 전했다.

또 “분 단위로 올라오는 워싱턴의 뉴스 폭풍 속에서 관점을 잃기 쉽지만, 미국의 역사는 분마다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세대에 걸쳐 이뤄진다”며 “부모와 교사, 참전용사, 시민의 요청에 부응하는 이웃들이 미국의 이야기를 함께 써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생을 살면서 평범한 사람들이 함께 노력하면 비범한 일을 이룰 수 있다는 점을 깨달은 적이 수없이 많다”며 하나 되는 미국에 대해 주문했다.

이어 “변화는 보통 사람들이 참여하고, 그것을 요구하기 위해 함께 뭉칠 때 일어난다”며 “8년의 시간이 지났지만 나는 여전히 변화의 힘을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두 걸음 나아가면 종종 한 걸음 뒤로 가는 것을 느낀다. 국가의 진보가 고르지 않다”며 정권 재창출에 대한 실패를 드러냈지만 “미국은 일부가 아니라 전부를 껴안기 위해 전진과 끊임없는 건국이념 확대 노력을 하고 있다”고 희망을 놓지 않았다.

그는 미국 국민들을 향해 “당신들을 위해 봉사한 것은 내 삶의 영광이었다”며 “대통령으로 마지막 부탁을 하고 자한다. 변화를 이뤄내는 나의 능력이 아니라 바로 여러분의 변화의 능력을 믿어라”고 당부했다.

비주얼다이브 국제뉴스팀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