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문재인 “정치가 운명처럼 유시민 부를 날 온다” [동영상]

(사진=JTBC '썰전')
(사진=JTBC ‘썰전’)

5일 밤 방송된 JTBC ‘썰전’에는 200회를 맞아 정계 인사들의 축하 영상이 그려졌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이날 유시민 작가를 향해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문 전 대표는 “200회를 축하한다”며 “보수와 진보가 얼마든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썰전’에 축하인사를 전달했다.


이어 “계속 ‘썰전’이 좋은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며 “김구라씨는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작가에 치여 ‘김구박’이라는 말도 듣는데 ‘썰전’의 중심을 잘 지켜주고 계신다. 끝까지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보수논객 전원책 변호사에게는 “보수가 합리적으로 가도록 계속 좋은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특히 참여정부시절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바 있는 유시민 작가에게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던져 눈길을 끌었다.

문 전 대표는 “정치 안 한다 너무 이렇게만 말씀하시지 말라”며 기존에 다시 정치판으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분명하게 선을 긋는 유 작가에게 부탁했다.

이어 “언젠가는 운명처럼 정치가 다시 유시민 작가를 부를 때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영상=네이버TV캐스트)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