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면 살찌는 이유? ‘식욕스위치’ 때문이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1일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영국 프란시스 크릭 연구소 연구팀이 술과 식욕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술을 마신 후 라면이나 아이스크림 등 음식이 먹고 싶어지는 건 알코올이 뇌의 식욕에 관계하는 신경세포를 활성화시키기 때문이다.

알코올은 칼로리가 높기 때문에 마시면 허기가 채워져야 하는데, 거꾸로 식욕이 증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술에 취해 과식을 하지 않으려는 억제심리가 작용하지 않게 되기 때문이라는 설 등이 거론되고 있으나 정확한 이유에 대해 밝혀진 바는 없었다.

연구팀은 쥐에게 알코올을 투여하자 먹는 양이 10~20% 증가하는 사실을 확인했다.

알코올을 투여했을 때 쥐의 뇌를 조사한 결과 평소 허기를 느껴 식욕이 증가할 때 활동하는 신경세포가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위적으로 신경세포의 활동을 억제하자 알코올을 투여해도 먹는 양이 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 신경세포는 쥐와 인간 모두에게 공통이라고 설명했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