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도 눈치 보여” 식당 소줏값 5천원 시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9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외식품목 중 소주 가격은 전년 대비 11.7%가 올랐다.

소비자물가지수 품목에 외식 소주를 추가해 조사를 시작한 2000년 이후 역대 최고의 상승률이다.

2001~2002년 사이 8%가 뛰어오른 이후 한동안 가격 상승률이 높지 않았던 외식 소줏값은 2014~2015년 3.7%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러다 작년 상승률이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소줏값뿐 아니라 김밥(3.7%), 생선회(4.3%), 쇠고기(4.1%), 갈비탕(4%)도 전년 대비 4%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2015년보다 가격이 내린 외식품목은 국산차(-0.1%) 밖에 없었다.

이에 따라 전체 외식물가 상승률은 2.5%를 기록했다.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1%와 비교해 볼 때, 주요 외식품목을 중심으로 가격이 급등해 서민들이 외식 한 번 나가기가 부담스러운 실정이 됐다.

외식물가 상승을 주도한 소줏값이 이렇게 오르기 시작한 것은 2015년 말 주류업체들이 잇따라 소주 출고가를 올리면서다.

소줏값을 외식업계가 계신하기 복잡한 100원 단위가 아닌 500원‧1천원 단위로 올리면서 주류업체의 인상 수준보다 더 가파른 상승률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외식업계에서 500원이나 1천원 단위로 가격을 올리면서 상대적으로 싼 외식 소줏값의 상승률이 커졌다”며 “출고가 자체가 크게 오르진 않았지만, 서비스업인 외식업계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