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중소기업 3년 근무하는 청년들에 ‘2천만 원’ 지원

(사진=연합뉴스, 해당 기사와 상관없음)
(사진=연합뉴스, 해당 기사와 상관없음)

10일 부산시가 청년내일채움공제를 지역 설정에 맞게 확대한 ‘부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을 올해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부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만 15~34세 청년들이 제조나 신재생에너지, 지식서비스산업, 벤처‧문화콘텐츠기업 등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3년을 근무하면 2천만 원을 지급하는 제도다.

부산시는 이 공제제도를 위해 24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모두 680명의 청년에게 혜택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공제사업을 차여하고 싶은 청년들은 부산상공회의소나 부산경영자총협회를 통해 자세한 사항을 확인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3년간 본인 적립금을 제외하고도 연봉이 466만 원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며 지역 청년들이 중소기업에서 일자리를 찾고 보람을 느끼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