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제로 남을 뻔한 ‘드들강 여고생 살인사건’ 16년 만에 단죄

woman11일 광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영훈)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상 강간 등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39)에 대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또 20년간의 전자장치 부착과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앞서 검찰은 김씨에게 사형을 구형했었다.


재판부는 “제출된 증거를 살펴보면 김씨의 유죄를 인정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씨는 범행을 부인한 것도 모자라 증거를 인멸하고 횡적조작과 예행연습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씨의 범행으로 인해 17세에 불과한 피해자가 꿈도 펼치지 못하고 숨졌다”고 밝혔다.

김씨는 2001년 2월 4일 새벽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난 피해자 박모양(당시 17세)을 승용차에 태워 나주로 데리고 간 뒤 박양을 강간하고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광주의 한 교도소에 강도살인 등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상태다.

나주 드들강 여고생 강간살인 사건을 사고 발생 당시 경찰이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지만 미제사건으로 분류됐었다.

이후 2012년 8월 대검찰청 유전자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된 박양의 신체 중요부위에서 검출된 DNA와 일치하는 사람이 나타나면서 수사의 전환점을 맞이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부 | press@visualdive.co.kr

공유